UPDATE : 2024.5.18 토 20:41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NGO
기아대책, 취약 국가 아동 성폭력 예방 교육 전개서울대 글로벌사회공헌단과 콘텐츠 제작 사업
  • 기아대책 제공
  • 승인 2021.09.16 12:01
  • 호수 526
  • 댓글 0

사단법인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지난 9월 7일 서울 강서구 염창동 본사에서 서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단(단장 여명석, 이하 SNU공헌단)과 함께 ‘2021 하계 디지털 쉬운 콘텐츠 제작 사업’의 일환으로 취약 국가 아동을 위한 성폭력 예방 교육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서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단은 2013년 2월에 창설된 이래 대학 내 사회공헌을 담당하는 허브조직으로서 사회적 책임과 혁신적 전문성을 토대로 사회공헌 교육과 국내외 사회공헌 실천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서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단은 해외 사업의 일환으로 현재 베트남, 라오스, 우즈베키스탄, 네팔, 탄자니아, 케냐 등에서 각 국가별 수요에 맞는 맞춤형 적정기술(정수‧농업 등), 의료, 교육, 문화 나눔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기아대책은 이러한 투명성과 전문적인 구호역량을 바탕으로 국내외 굶주리고 소외된 이웃들 가장 가까이에서 흔들림 없이 희망을 전하는 ‘희망친구’가 되어 공동체의 성장과 자립을 이뤄가고 있다.

이번 사업은 코로나19 이후 경제적인 여건 악화를 이유로 조혼, 노동 착취 등 심각한 인권 문제에 내몰린 세계 아동의 인권을 보호하고 이들을 둘러싼 성폭력 문제를 예방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기아대책은 SNU공헌단이 주최하는 ‘아동 성폭력 예방을 위한 쉬운 콘텐츠’ 제작에 참여하고 지난 6월부터 이달까지 취약국가 현지 아동 약 2만 6천여 명을 대상으로 교재 배포 및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SNU공헌단이 기획ž제작한 ‘쉬운 콘텐츠’는 한국어, 영어, 스페인어, 캄보디아어, 스와힐리어 등 총 5개 언어로 제작됐으며, 기아대책을 비롯한 협업 기관을 통해 올해 안에 11개국에 배포될 예정이다. 콘텐츠는 아동의 ‘경계 존중’을 주제로 아이들이 이해하기 쉬운 동화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구성됐으며 온라인 영상도 함께 제작돼 비대면 교육에 활용 중이다.

기아대책은 중남미 지역과 아프리카 지역에서도 현지 배포와 교육을 진행한다. 스페인어 번역에 참여한 기아대책은 조혼 이슈가 심각한 과테말라, 에콰도르, 볼리비아, 페루, 우간다, 잠비아 등 6개국의 현지 센터를 거점으로 콘텐츠 배포와 교육을 실시한다.

기아대책 주종범 국제사업본부장은 “아직도 많은 국가에서 가장 보호받아야 할 어린이들이 각종 착취와 범죄에 노출돼 있으며 아이들을 보호하고 양육하는 사회문화적 인식도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많은 아이들이 올바른 성 인식과 자기 결정의 권리를 습득하고 이를 바탕으로 안전하고 건강하게 성장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기아대책은 이번 사업을 기점으로 SNU공헌단과 해외 취약국가 아동을 위한 비대면 교육자료 제작 및 배포 사업을 본격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기아대책 제공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아대책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