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9.23 목 14:35
상단여백
HOME 교계 연합단체
한교총, ‘아프간 국민의 국내 입국 성명’
  • 한교총 제공
  • 승인 2021.09.02 16:50
  • 호수 525
  • 댓글 0
대표회장 소강석·이 철·장종현 목사.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소강석·이 철·장종현 목사, 이하 한교총)은 지난 8월 26일 ‘아프간 국민의 국내 입국에 관한 성명’을 내고 “인도적 차원에서 국내 입국을 추진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내 반대 여론을 의식해 ‘난민’ 아닌 ‘특별공로자’로 명명한 것은 과한 부분이 없지 않다”며 “정부는 절차와 결정에서 절제와 균형감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한교총 성명서 전문.

아프가니스탄에서 우리 정부에 채용되어 협력한 직원과 가족 391명이 26일 무사히 입국하였다. 정부가 미군 철군과 카불 함락 이후 발생한 긴급상황에서 우리 군을 도왔던 아프간 사람들이 위험에 처할 것이 분명하여 인도적 차원에서 국내 입국을 추진한 것은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그러나 국내 반대 여론을 의식해 ‘난민’ 아닌 ‘특별공로자’로 명명한 것은 과한 부분이 없지 않다. 정부는 절차와 결정에서 절제와 균형감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 한국교회는 금번에 입국하게 된 아프간인들에 대하여 선한 사마리아인의 정신을 가지고 대우하며, 아프가니스탄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기도할 것이다. 우리는 그분들을 가슴으로는 따뜻하게 맞되, 냉철하고 신중하게 바라보아야 한다는 시각이 있음을 알고 있다. 극단적 이슬람주의자들에 대한 우려와, 훗날 샤리아법을 제정해달라고 요청할 수 있는 상황이 생겨나지 않도록 경계하는 목소리도 기억해야 한다. 정부는 이슬람권과의 관계나 활동이 비대칭관계에서 대칭관계가 되도록 노력해 주기를 바란다.

한교총 제공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한교총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