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9.23 목 14:35
상단여백
HOME 신학 신학대학
성공회대, 교육부 사학혁신 지원사업 선정사학의 투명성 · 공공성 강화를 위한 혁신과제 수행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1.08.02 17:17
  • 호수 522
  • 댓글 0

정부로부터 2년간 총 20억 원 지원받아

성공회대학교(총장 김기석 박사)가 교육부의 ‘사학혁신 지원사업 수행대학’에 선정됐다.

교육부(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유은혜)는 지난 7월 13일 사학혁신 지원사업을 수행할 5개 대학을 선정하여 발표했다.

이와 관련, 교육부는 지난 5월에 사업 공고를 내고 신청대학 대상으로 서면 및 대면평가를 거쳐 성공회대, 평택대, 상지대, 성신여대, 조선대 등 총 5개 대학을 최종 선정하여 발표한 바 있다.

성공회대는 사업계획서를 통해 법인의 개방이사 확대 등 법인 운영의 책무성 강화 계획을 제시했다. 성공회대가 이번 사업에 최종 선정됨에 따라 향후 사학의 투명성 및 공공성 강화를 위한 혁신과제를 수행하게 되며, 정부로부터 2년간 총 20억 원을 지원받는다.

이에 대해 김기석 총장은 “교육기관은 어떤 기관보다도 투명하게 운영되어야 한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사회로부터 신뢰받는 건강한 사립대학의 모델을 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부는 성공회대를 비롯한 선정대학에 전문가 컨설팅을 지원하고, 우수 혁신사례는 제도화 및 법제화로 이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