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8.11 목 18:03
상단여백
HOME 교회 목회
여의도순복음교회 ‘6·25 참전용사 초청 감사예배’10년째 초청행사 갖고 격려금 전달하며 감사 표현
  • 여의도순복음교회 홍보국 제공
  • 승인 2021.07.02 15:36
  • 호수 522
  • 댓글 0

이영훈 목사 "국가안보와 복음통일 위해 기도하자“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지난 6월 23일 ‘제71주년 6·25전쟁 참전용사 초청기념 감사예배’를 드렸다. 깊게 파인 주름과 백발이 성성한 외모의 참전용사들은 71년 전의 아픔을 기억하고 전쟁의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기를 간절히 기도했다.

이영훈(사진) 목사는 “71년 전 우리는 전쟁으로 말미암아 유엔군을 포함하여 52만 명이 희생하였고 부상자와 실종자를 합하면 100만 명이 넘는 인명 피해를 냈다”면서 “우리는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잊지 말고 국방을 튼튼하게 하고 강성한 나라를 만들어 평화통일의 날이 오도록 기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하나님의 손길로 휴전선이 열려 북한 전역에 복음이 증거되고 남과 북이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으로 통일되는 날이 오도록 기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영훈 목사는 또 참전용사를 대표하여 전종현 연로장로에게 꽃다발과 격려금을 전달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날 예배에서는 6·25전쟁의 아픔을 딛고 선진국을 이룬 대한민국의 오늘을 소개하는 영상물을 함께 시청하며 참전용사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민주주의 정신을 이어갈 것을 다짐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성도 중 현재 생존해 있는 참전용사는 모두 159명이며 이날 예배에는 거동이 가능한 45명이 참석했다. 참석하지 못한 이들에게는 각 교구에서 개별 심방을 하고 감사인사와 격려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6·25 참전용사의 희생과 노고를 기리기 위해 2012년부터 초청기념 감사예배를 드리고 있다. 10년 전 처음 행사를 가질 때만 해도 참전용사들이 300명을 넘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홍보국 제공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여의도순복음교회 홍보국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