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0.17 일 21:33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정치
일본의 노골적 ‘위안부 강제 동원’ 역사지우기 규탄 성명 민주당, 1993년 고노 담화 정면 무시한 유감스런 처사 비판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1.04.08 21:51
  • 호수 512
  • 댓글 0
반일감정으로 격앙된 주민들...'부글부글'

내년부터 일본 고등학교 학생이 배워야할 역사 교과서에 일본군 위안부 강제 동원 사실이 삭제되어 한·일역사관에 커다란 문제점이 드러났다.

한국 외교부, 교육부 등관련 부서에 따르면 내년부터 일본의 모든 고등학생이 배워야 할 역사 교과서 12종 교과서 가운데 ‘위안부’를 언급한 것은 8종이다.

이들 교과서에는 대부분 위안부에 대해 간단한 서술로 그쳤다. 이런 교과서로는 일본의 미래세대가 ‘일본군 위안부 제도는 전시 성폭력이었다’는 역사적 사실조차 배울 수 없다. 

일본의 이같은 행태는 정부가 위안부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역사 교육을 통해 잊지 않겠다고 약속했던 1993년 고노 담화를 정면으로 무시한 처사여서 매우 유감스럽다.

이번 역사 교과서 검정 결과가 중요한 것은 내년부터 세계사와 일본사를 합친 ‘역사총합’이 일본 고등학생의 필수과목이 되기 때문이다. 검정을 통과한 12종 가운데 교과서 1종만이 유일하게 ‘위안부’의 강제성을 언급했고, 그것도 본문이 아닌 각주에서 설명했다. 나머지 교과서들은 실태만 짧게 서술하거나 실태 설명도 없이 전후 보상 관계만 치중했다.

일본 정부는 ‘2015년 12·28 한-일 위안부 합의 약속을 한국이 지키지 않았다’고 비난하지만, 이번 교과서 검정을 통해 누가 정말 약속을 지키지 않는지 보다 분명해 졌다. 일부 역사 교과서는 일본 제국주의의 아시아 침략을 ‘진출’로 서술했다.

1982년 일본 교과서 역사왜곡 사건 때 한국 ‘침략’을 ‘진출’로, 외교권 박탈을 ‘접수’ 등으로 비틀었던 사례를 연상시켜 분노를 금할길 없다. 그리고 ‘독도는 일본의 고유 영토’ ‘한국의 (불법) 점거’라는 일본 정부 주장도 대다수 교과서에 실려 국민적 공분의 명분을 주었다. 

만일, 미래세대의 올바른 역사 인식이 없다면 한-일 관계는 밝은 미래를 기대하기 어렵다. 이와 관련, 민주당 관계자는 “일본군 위안부는 여성에게 가해졌던 씻을 수 없는 전쟁범죄”라며 “일본 정부와 사회는 그 역사적 진실을 미래 세대에게 분명히 가르쳐야 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당 관계자는 또 “일본이 역사의 진실을 마주하는 용기를 가져야 한다”고 강력히 촉구하고, “일본 정부가 구태에서 과감히 벗어나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진정한 사죄와 배상의 행동에 나서길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