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26 목 21:47
상단여백
HOME 복지.의료 치유
생존 시 신장·간 기증자 표세철 목사‘600번째 헌혈 기념식’ 치뤄
  • 사랑의장기기증 홍보팀 제공
  • 승인 2020.08.27 14:55
  • 호수 491
  • 댓글 0

표 목사, 이웃 사랑 실천 위해 600번째 헌혈 참여

과거 간·신장 기증 통해 타인에게 새 생명 선물한 경험도 있어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이하 본부)는 지난 8월 13일 신촌 헌혈센터에서 생명 나눔 실천가로 불리는 표세철 목사(58세, 남, 주양교회 담임목사)의 ‘600회 헌혈 기념식’이 진행됐다고 밝혔다.

표 목사는 지난 1978년 고등학교 1학년 당시 헌혈 버스와의 우연한 첫 만남으로 헌혈을 시작해 1991년에 신장 하나를 타인에게 기증하고 2002년에는 간의 일부를 기증한 생존 시 장기기증자이기도 하다.

헌혈 가능 나이인 69세까지 800회 헌혈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표 목사는 “그리스도인이라면 마땅히 행해야 할 사명”이라며 밝은 미소와 함께 600번째 헌혈 소회를 밝혔다.

1988년 표 목사는 결핵성 늑막염으로 병원 신세를 지며 장기기증은커녕 건강 회복조차 힘든 상태였다. 그는 투병 가운데 간절히 기도했고 기적적으로 3년이 채 안 돼 건강을 회복할 수 있었다. 긴 투병 생활을 통해 환자들의 어려움을 헤아리고 건강의 중요성을 크게 깨달은 표 목사는 이후 1991년 본부 박진탁 이사장의 국내 최초 신장 기증 기사를 접하고 생존 시 신장 기증을 결심했다.

1991년 당시 표 목사는 한 여고생에게 자신의 신장 하나를 기증했고, 그 여고생의 어머니가 딸이 건강을 회복한 것에 감사하며 또 다른 환자에게 자신의 신장을 기증해 국내 최초 릴레이 신장 이식 수술이 이루어지기도 했다. 신장 기증 11년 뒤, 표 목사는 건강이 허락할 때 또 한 번 생명을 나누고자 간의 일부를 기증해 생존 시 신장·간 기증자가 되었다. 두 명의 소중한 생명을 살린 아름다운 결정이었다.

이외에도 표 목사는 지역아동센터 운영, 장애인 차량 이동 지원, 교도소 재소자 지원 등 다양한 사역을 진행 중이다. 향후 지역 어르신을 위한 치매 예방 강의를 개설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또한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하나님의 계명에 따라 살고자 나눔을 끊임없이 실천하고 있다”며 “실제로 내 가족이 처한 어려움이라 생각한다면 누구나 생명 나눔에 동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웃 사랑 실천을 독려했다.

본부 박진탁 이사장은 “표세철 목사의 고귀한 섬김이 많은 이들에게 본보기가 되고 삶의 표식이 되기를 바란다”며 “예수님의 사랑을 몸소 실천하는 표 목사에게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인사를 건냈다(문의 :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홍보팀 02-363-2114).

 

 

사랑의장기기증 홍보팀 제공  chd6235@naver.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사랑의장기기증 홍보팀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