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6 월 01:34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안내
C채널, ‘6.25전쟁 70주년 영상’ 무료 배포지켜야 할 교회·두고 온 교회, 나눔 영상으로 제작
사진 제공 = C채널 

C채널 TV(회장 김관상 장로)가 6.25전쟁 발발 70년을 맞이하여 특별영상을 제작하여 한국교회에 무료로 배포한다. ‘코로나19’사태를 겪으며 힘들게 살아가는 한국교회를 위해 미디어 선교역할을 감당하고자 마련된 특별영상은 총 2편으로 제작되었으며, 제1편은 지켜야 할 교회(6분용, 3분용), 6.25전쟁의 아픔과 전쟁 속에서 펼쳐진 기도가 이끈 희망의 메시지를 생생하게 전한다. 

제2편은 두고 온 교회(3분용), 북한에 고향을 둔 원로 목회자들의 기억을 통해 전쟁의 아픔과 북한교회의 재건의 꿈과 소망을 담았다.

1950년 6월 25일에 일어난 전쟁. 

사망자 수만 공식적으로 137만 명, 당시 전쟁이 일어난 3일 만에 수도 서울이 함락되고, 피난민들이 구름같이 모여든 곳, 부산을 중심으로 한국교회 역사는 큰 전환점을 맞이하게 된다. 
피난 촌에 십자가를 세우고, 예배를 드리기 시작한 피난민들로 인해서 전국적으로 교회가 확산되는 계기가 마련되게 되었다. 

그때 당시 목회자들과 성도들의 마음에 ‘회개’가 불일 듯 일어났고, 부산초량교회와 부산중앙교회를 중심으로 1907년 평양에서 일어났던 대 부흥운동 때와 같이 통회 자복하는 일이 일어났으며 2주일 동안 기도회가 이어졌다. 

초량교회의 한상동 목사와 고려신학교 교장 박윤선 목사를 중심으로 진행된 기도회에서 박윤선 목사는 자신의 신사참배를 회개하며 눈물로 기도했고, 이 말을 들은 참석자들은 한사람씩 뜨거운 회개가 터져 나오기 시작했다.

      정금준 장로 “기도의 문이 열려서 밤새토록 기도가 끊어지지 않았다.”

      이상규 교수 “구국기도회의 마지막 날 새벽기도회 후 발행된 호외가
                  ‘인천상륙작전성공’으로 이어졌다.“

      탁지일 교수 “6.25전쟁의 큰 아픔이 있었기에 서울과 평양 중심의 
                   기독교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계기“가 됐다.

그렇다면 2020년에 6.25전쟁은 역사로만 남아있는 것일까? 결코 그렇지 않다.  UN 참전국가 중에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에서 온 참전용사의 후손 ‘라헬솔로몬’은 할아버지 덕분에 한국을 알게 되었고, 발전한 한국을 통해 새로운 세상을 만나고 있다면서 자신이 유창한 한국어 실력을 갖추게 된 것도 할아버지 때문이었고, 이 모든 것이 큰 꿈을 꾸게 하는 인생의 길을 안내했다고 말했다.

C채널 TV가 제작한 6.25전쟁 70주년 특별영상은 6월 1일부터 홈페이지(htt www. cchnnnel.com/)에서 무료로 다운 받을 수 있다.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