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6.3 수 15:59
상단여백
HOME 교회 목회
대형교회 수양관, 코로나19 경증환자 수용시설 제공여의도순복음교회, 사랑의교회, 광림교회 등 참여
  • 사랑의교회 박지현 팀장 제공
  • 승인 2020.03.05 15:46
  • 호수 475
  • 댓글 0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 광림교회(김정석 목사)가 3월 4일 코로나19 확진자들 중 비교적 경증인 환자들을 위한 생활치유공간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에 있는 영산수련원 2개동을 경증환자 수용시설로 제공하기로 했다. 사랑의교회는 경기도 안성시에 있는 사랑의교회안성수양관과 충청북도 제천시에 있는 제천기도동산 등 두 곳을, 광림교회는 경기도 광주시의 광림수도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이들 교회는 수용 인원, 절차, 방식 등 구체적인 실무내용을 보건당국과 협의해 진행하기로 했다. 한국 교회의 대표적인 이들 교회가 이같이 결정하게 된 것은 중증환자와 경증환자들이 병상 부족으로 고통당하고 있는 고충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한 조치이다.

사랑의교회 박지현 팀장 제공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사랑의교회 박지현 팀장 제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