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2.21 금 06:21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기성 성청 캠프, 보다 더 섬세하게"청년부흥캠프 평가회서 '다채로운 프로그램' 강화 의견 도출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0.02.12 16:22
  • 호수 472
  • 댓글 0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청년회전국연합회(회장 이우주 집사)가 지난 1월 31일 한빛교회(김진오 목사)에서 ‘청년부흥캠프’ 평가회를 갖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강화하자고 의견을 모았다.

이날 평가회에는 총회 청소년부장대행 김진오 목사와 성청회장 이우주 집사를 비롯하여 총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청 캠프의 진행 과정 등에 대해 평가하고 향후 진행하게 될 캠프의 발전을 위한 건설적인 의견을 상호 제시했다. 

또 인터넷을 활용한 설문방식을 통해 이번 캠프에 대한 개교회의 의견을 모은 자료로 평가회가 진행됐다.

평가회에서는 캠프 참가 인원이 많지 않았던 것을 지적하고 ‘청년’들의 직장생활을 고려하여 일정을 조율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특히 이번 캠프에서 신길교회(이기용 목사)가 전폭적인 지원을 했던 배경에 대해 나누고 참가 인원 저조한 것을 개선 사항으로 다뤘다.

무엇보다 참가 인원의 확대를 위해 1월 1일 휴일 하루 일정의 캠프로 준비하는 것도 좋다는 의견이 대두됐다. 

또한 프로그램의 진행 방식에서 타 교회와의 교제가 활성화되지 못했다는 의견도 있었다. 대부분의 프로그램을 강의 위주로 진행한 것도 지적 됐다.

하지만 둘째 날 진행된 ‘토크 콘서트’는 청년들을 위한 최고의 순서였다는 긍정적인 평가도 나와 지속적인 과제로 남았다.

아울러 향후 캠프에서는 이단, 전도, 스피치, 진로, 재정, 인간관계 등의 특강으로 다변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개진됐다.

이에 대해 청소년부 관계자는 청년 집회 및 캠프에서 청년들이 원하는 분야의 주제를 통해 프로그램과 강의, 집회 등을 보다 섬세하게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