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4.2 목 14:24
상단여백
HOME 독자기고 특별기고
한국교회와 미래세대 위한 창조론 특강(98)자연에서 발견되는 첨단 과학 기술: 흰 개미의 첨단 건축술(2)
  • 박지현 편집국장
  • 승인 2020.01.29 19:06
  • 호수 470
  • 댓글 0

                                                 김치원 목사 

(창조반석교회, 한국 창조과학회 이사, 한국 창조과학 부흥사회 회장, 본지 논설위원)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가 만드신 만물(흰개미)에 분명히 보여 알려졌나니 그러므로 그들이 핑계하지 못할지니라(롬1:20)    

근자에 와서는 건축에 있어서 <공기 순환>의 중요성이 점차 강조되고 있다. 왜냐하면 사람은 맑은 공기를 마셔야만 건강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건축설계를 할 때에는 집 안에 공기의 소통이 원활하게 잘 이루어지도록 하여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최고 호화 아파트로 알려진 타워 팰리스 아파트는 건물 전체가 유리벽으로 되어 있는데  타워 팰리스의 시공자들은 고도의 기술, 안전 수단들이 총동원되었음을 매우 강조하였다. 거주자들에게 제공된 카드키들은 모든 입구들과 엘리베이터에서 사용된다. 각 거주지의 입구는 키 번호나 지문감식으로 들어가도록 되어 있으며, 건물들 내의 모든 것이 최첨단 자동으로 이루어져 있다. 전등, 홈 네트워크 그리고 세탁기를 포함한 모든 가전들은 정해진 시간에 특정 활동들을 수행하도록 미리 정해 놓을 수 있다.

예를 들면 겨울철에는 사용자가 도착하기 전에 미리 히터를 켜도록 하거나 커피를 만들어 놓도록 혹은 세탁이 완료가 되도록 선택할 수도 있다. 또한 직장에서도 스마트폰을 통하여 문 잠금, 창문, 개스라인 등을 포함한 집의 상태를 확인하도록 되어 있다.

그런데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는 것은 건물 전체가 유리벽으로 되어 있어 유지비가 많이 들고 특히 외부 공기와 소통이 잘 이루어지지 않음으로 실내 공기의 질이 좋지 않다는 것이다. 최고의 기술로 지은 호화 아파트이지만 이런 문제점이 드러난 것이다.

그런데 동물들은 집을 지을 때 이런 점을 감안하여 집을 짓는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즉 동물의 둥지를 구성하는 가장 기본적인 요소의 하나는 그 둥지 속에 맑고 깨끗한 공기를 어떻게 계속 확보하느냐는 것이다. 그리고 이 과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둥지의 형태나 소재, 구성이 문자 그대로 자연스럽게 결정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온도, 습도, 산소, 탄산가스 그 밖의 것들이 대기(大氣)로서 그들의 둥지를 채우고 또 그 안에서 유동(流動)하고 있도록 만든다는 것이다. 인간의 보금자리 곧 주거를 중심으로 한 인간의 건축이나 도시도 그런 점에서 다른 생물과 별반 다르지 않다.

건축에서 쾌적한 공기를 제어하고자 하는 노력은 머나먼 옛날부터 저마다의 풍토에서 갖가지 궁리를 거듭하며 계속되어 왔다. 특히 목조건축의 경우 공기가 잘 통하지 않으면 목재가 습기를 머금고 썩어서 건물의 수명을 단축시킨다. 요즘에는 건축에서 단열재(斷熱材)를 많이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단열재는 에너지 절약이라는 차원에서는 크게 각광을 받고 있으나 이것을 사용하였을 경우 공기의 흐름이 막혀 목재의 내구(耐久)연한이 단축될 것이라는 염려가 진지하게 거론되고 있다.

그런데 흰개미 집의 단면도를 유심히 살펴보면 둥지의 내부 공간이 매우 복잡하게 구성되어 있는데 이 구조 속에 공기조절 시스템이 완벽하게 갖춰져 있다. 우선 지하 1m 정도의 기초 부분에 지하실이 만들어져 있다. 그 지하실에 몇 개의 굵은 기둥이 세워져 있으며 그 기둥위에 주요한 내부 공간을 이루는 각방을 받치는 기반이 마련된다. 이는 마치 아파트 등의 1층이나 지하가 주차장이 되고 그 위의 인공적 기반 위에 거주 부분이 만들어지는 것과 같다. 그리고 이 내부 장치를 전체적으로 감싸는 40-60cm의 외벽이 있다. 매우 하찮게 보이는 흰개미가 인간도 따라갈 수 없을 정도의 첨단 건축기술을 가지고 집을 만들고 있다고 하니 정말 놀라울 뿐이다. 자연에는 하찮은 것이 없다.

왜냐하면 자연 모두는 창조주에 의하여 만들어진 위대한 작품들이기 때문이다. 흰개미야말로 위대한 건축가인 것이다.

박지현 편집국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편집국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