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4 토 09:44
상단여백
HOME 독자기고 특별기고
올바른 자녀 양육법엄마의 기준이 아이의 수준을 만든다(1)
  • 기독교헤럴드
  • 승인 2019.11.13 17:24
  • 호수 463
  • 댓글 0
  장애영 작가  (기성 하나교회 최종명 목사 사모)

“최승호 군, 만15세 최연소 연세대 합격... 만21세 사법고시 합격"

인큐베이터에서 자라야 했던 아들 최승호의 잦은 병치레를 겪으며 항상 하나님께 무릎 꿇고 기도하는 삶을 살게 되었다. 숨통을 조이는 듯했던 양육의 책임감에서 벗어나기 위해 여러 육아서들을 독파했지만, 서로 다른 이론의 육아법들 속에서 혼란을 느끼기만 했다. 결국 성경적 육아법이 가장 확고한 원칙에 입각한 양육법임을 깨닫게 되었고, 날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 속에서 말씀에 순종하는 양육법으로 흔들림 없는 교육의 기준을 세우게 되었다. 부모가 양육 태도를 바꿀 때 부모와 자녀가 함께 성장하는 것을 체험했다. 이것이 바로 성경적 자녀 양육의 탁월함을 보여 주는 ‘주교양 양육법이다.

아들 최승호는 만 15세에 최연소 연세대 법대생이 되었고 만 21세에 최연소 사법시험 합격생이 되었다. 장안에 화제가 된 승호는 사시 합격 인터뷰에서 놀라운 고백을 했다. ‘최연소 사법시험 합격생보다는 개척교회 목사 아들인 것이 더 자랑스럽습니다. ’ 승호의 이러한 고백 뒤에는 하나님의 말씀대로, 하나님의 교양으로 양육하는 ‘주교양양육법’이 있었다.

세상 이론보다 탁월한 성경적 자녀 양육법, 주교양 양육법

‘나는 그리스도인 부모로서 성경의 원리들을 따르고 있는가?

이 질문은 내가 자녀양육의 크고 작은 어려움을 만날 때마다 스스로에게 던져 온 중요한 질문 중 하나다. 무늬만 그리스도이던 나는 아들을 키워 오면서 많은 고난과 기쁨을 만났다.

고난은 내 신앙을 점검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나를 그리스도인 부모로 부르시는 하나님의 초대장이었다.

하나님은 부모들에게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라고 명하셨다(에베소서 6:4, 골로새서 3:21), ‘교양(양육,nurture)’은 ‘행동과 행위로써 아이를 교육하고, 잘못된 점을 교정시키는 것’이다. ‘훈계 (징계, discipline, admonition)’는 말로써 자녀의 그릇된 행동과 마음의 동기가 무엇인지를 잘 파악해서 충고하고 격려하고 가르치는 것’이다. 이렇게 주의 교양과 훈계로 가르침을 받은 자녀는 늙어도 그 교훈에서 떠나지 않는다는 것이 하나님의 약속이다.

성경을 배우는 목적은 지식적 사실에 대한 배움 자체보다는 삶 속에서의 구체적 실천에 있다. 주교양 양육법은 성경을 기준으로 자녀를 ‘교훈(교리 doctrin, 가르침 teaching)과 책망(correcion)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training in righteousness)“하는 것이다.

자녀가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하게 되며 모든 선한 일을 행할 능력을 갖추게” 하는 것이다.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 이는 하나님의 사람으로 온전하게 하며 모든 선한 일을 행할 능력을 갖추게 하려 함이라”(디모데후서 3:16-17).

하나님이 가르쳐 주시는 주교양 양육법은 누구나 믿음만 있으면 따라 할 수 있다. 주교양 양육법을 따르면 자녀양육법과 목적이 선명해진다. 하나님의 방법은 세상 방법처럼 자주 변하거나 혼란스럽지 않다 하나님이 찾으시는 사람으로 내 자녀를 키우려면, ‘주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하면서 부모가 먼저 ‘성경적 가치관’을 확립하고 ‘주님의 진리와 은혜’속에 살아야 한다.

성경에서 말하는 자녀양육에 대한 부모의 태도는 다음과 같다.

첫째, 부모가 먼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해야 한다.

둘째, 세상적 가치관이 아니라 ‘주님의 교양과 훈계’로 양육해야 한다.

셋째, 자녀에게 성경 말씀을 부지런히 가르치고, 자녀을 위해 부르짖으며 기도해야 한다.

넷째, 부모의 감정에 따라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아야 한다.

다섯째, 거짓과 험담을 버리고 ‘주님의 진리와 은혜’속에 살아야 한다.

여섯째, 자녀양육을 어렸을 때부터 해야 한다.

일곱째, 자녀는 하나님이 주신 선물이고, 자녀양육은 부모의 사명이다. (다음호에 계속)

-----------------------------------------------------------------------------------------------------

경력:성경적 부모교육, 성경적 자녀양육, 일대일 제자양육, 주교양 양육법 세미나 강사, 방송출연, 자녀교육법 출판

 

기독교헤럴드  chd6235@naver.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기독교헤럴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