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8.16 금 17:19
상단여백
HOME 교회 목회
“바이올린 연주로 집회 품격 높여”박지헤 씨, 신앙간증으로 은혜열기 더해
  • 박지현 취재부장
  • 승인 2019.08.16 16:44
  • 호수 453
  • 댓글 0

신길교회에서 주최한 전국 청소년 여름 성령컨퍼런스에서 둘째 날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씨가 은혜롭고 감명 깊은 연주로 이기용 담임목사의 집회를 도왔다.

둘째 날 문화 공연의 순서에서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의 연주가 전체적인 하모니를 이루며 다채로운 프로그램의 품격을 한층 더 높였다. 박지혜 씨는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로 알려져 있다.

박 씨는 이날 연주에서 자신의 성장기 시절 경험담을 주제로 간증을 하고 청소년들과 은혜를 나누었다. 이 간증에서 그는 성장기에 찾아온 우울증에 대해 이야기하며 기독교 신앙으로 극복한 자신의 경험담을 청소년들에게 들려주며 영적 감동을 이끌었다.

특히, 신길교회의 이번 청소년 집회의 주제인 “청소년도 성령을 받아야 합니다”에 영적 호흡을 맞추었다.

그는 지난 2014년 연주자에게 악기란 생명과도 같은 것인데 당시 악기를 구할 수 있는 아무 길도 보이지 않는 절망적인 상황에서 믿음으로 고백하며 썼던 기도의 제목들이 단어하나 틀리지 않고 하나님께서 응답해 주셨던 간증을 집회에 참가한 청소년들에게 들려주며 절대적으로 기도해야 할 이유를 전했다.

박 씨는 바이올린을 배우면서 바이올리니스트로써의 인생을 시작한 이후 국제콩쿠르 2등과 4개의특별상 외 많은 국제 대회에 입상하였다. 

박지현 취재부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취재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