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9.20 금 18:12
상단여백
HOME 교계 연합단체
“기공협, ‘낙태’를 ‘임신중단’으로 변경 말라”서울시에 정면 반박 성명서 발표
  • 박지현 취재부장
  • 승인 2019.07.04 15:21
  • 호수 449
  • 댓글 0
            소강석 목사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사무총장 김철영 목사, 이하 기공협)는 지난 7월 1일 “서울시는 ‘낙태’를 ‘임신중단’으로 변경 말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태아의 생명권 박탈을 어찌 기계적 중립 용어로 바꾸려 하냐”고 정면으로 반박했다. 

기공협은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지난 7월 성평등 주간을 맞아 일상생활에서 흔히 겪는 성차별언어를 시민의 참여로 본 ‘서울시 성평등 언어사전 시즌2’ 결과를 발표했다”며 “발표 내용 중에는 시민들이 쉽게 알아들을 수 있도록 쉬운 용어로 바꾼 것도 눈에 띈다”고 강조하고 “예를 들어 ‘스포츠맨십’은 ‘스포츠정신’으로, ‘경력단절여성’은 ‘고용중단여성’으로, ‘수유실’은 ‘아기 쉼터’, ‘김여사’는 ‘운전미숙자’ 등은 적절한 대체용어를 찾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기공협은 “‘낙태’를 ‘임신중단’으로 변경하자는 제안도 있다”며 “태아의 생명을 사람이 임의로 빼앗는 것을 ‘임신중단’이라는 용어로 대체하자는 것은 합당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또한 기공협은 “헌법재판소가 지난 4월 11일 헌법재판소가 낙태죄에 대한 헌법불합치 판결을 내리면서 태아에 대한 생명권 박탈이라는 반발이 큰 가운데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낙태’를 ‘임신중단’으로 용어 변경을 시도하려는 움직임을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태아는 생명이다. 태아의 생명을 박탈하는 것은 생명권을 빼앗는 것이다. 생명권은 천부인권이다. 마땅히 보호를 받아야 한다”면서 “‘임신중단’으로 용어를 변경한다고 해서 낙태로 인한 수치와 죄책감 등 양심의 가책이 사라지지 않는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서울시는 ‘임신중단’이라는 용어로 변경하려는 시도를 즉각 중단하고 오히려 낙태 예방운동에 앞장서줄 것을 요구한다”며 “난임, 불임으로 고통당하는 여성들에 대한 관심과 지원책을 강구해줄 것을 바란다”고 촉구하고 “특히 출산률 0.98시대라는 초저출산 시대에 낙태예방을 통한 생명존중사회를 만드는 일에 앞장서 주기 바란다”고 주문했다.
 

박지현 취재부장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취재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