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5.23 목 23:18
상단여백
HOME 교계 연합단체
한교연, 미혼모 가정에 정착금·아기용품 전달가정의 달 맞아 자립 정착금 200만 원·아기용품 등 300만 원 상당 물품
  • 박지현 기자
  • 승인 2019.05.17 15:38
  • 호수 443
  • 댓글 0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은 가정의 달을 맞아 지난 5월 9일 오전 서울 상도동 사회복지법인 미혼모자공동생활 가정 ‘꿈나무’(원장 박미자 권사)를 방문해 자립정착금 200만원과 아기용품(기저 귀 물티슈) 등 300만원 상당의 물품을 전달하고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랑과 나눔을 실천했다.

한교연 여성위원회(위원장 김옥자 목사) 주관으로 마련된 이날 전달식에는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와 상임회장 김효종 목사(호헌 총회장), 공동회장 홍정자 목사(진리 총회장) 등 임원들과 여성위원장 김옥자 목사를 비롯해 여성위 임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예배 사회는 공선영 전도사, 기도는 홍 정자 목사, 설교는 권태진 목사가 맡았다. 권태진 목사는 베드로전서 1장 3절부터 4 절을 인용하여 ‘산소망을 가지라’는 제목의 설교에서 “우리는 살면서 건강과 명예, 부의 소망을 가지지만 이는 다 죽어 없어질 헛된 소망이며, 오직 주의 말씀만은 세세토록 영원하여 천국의 소망만이 더욱 확실해 지는 것”이라고 말하고 “한 때의 실수로 사회적으로 당당하지 못한 생활을 하는 사람들이라 도 실패한 과거에 얽매 이지 않고 주님을 바라보며 밝은 빛 가운데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여성위원장 김옥자 목사가 격려사를 전했으며,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와 여성위원장 김옥자 목사가 ‘꿈나무’원장 박미자 권사에게 정착금 200만원과 아기 기저귀와 용품 등 총 3백만원 어치를 전달했다. 그리고 박미자 원장이 인사하고 김효종 목사가 축도했다.

한편 사회복지법인 평화복지재단에서 운영하고 있는 미혼모자공동생활가정 ‘꿈나무’는 미혼모들이 입소해 2년동안 가정적인 거주공간에서 건강한 아동양육과 심리적 안정, 경제적 자립지원 등을 통해 사회 구성원으로 거듭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한교연 여성위원회는 미혼 엄마와 아기의 안정적인 자립과 건강한 성장을 지원 하는 ‘꿈나무’에 5년 전부터 지속적으로 아기용품과 자립정착금을 지원해 오고 있다. 

박지현 기자  dsglory3604@nate.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