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금 16:31
상단여백
HOME 신학 신학대학
[속보] 김영우 총신대 총장 법정구속, 징역 8개월재판부,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 구속영장 발부

총신대의 잔혹한 가을이 깊어가고 있다. 지난 10월 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공판에서 판사는 김영우 총장에게 8개월의 실형을 선고했고, 김 총장은 구치소로 향하게 됐다.

재판의 핵심은 김영우 총장이 2016년 당시 총회장이었던 박무용 목사에게 건넨 2천만 원의 성격이었다. 김 총장 측은 이 돈이 병원비와 선교비였다고 일관되게 주장했고, 검찰은 배임증재로 봤다. 결국 재판부는 2천만 원에 대해 부정청탁을 위한 ‘사실상’의 뇌물로 판단했고, 김영우 총장은 실형을 피하지 못했다.

건학 이후 비리 혐의로 총장이 법정에서 구속되는 초유의 사태를 맞은 총신대는 정상화의 길로 가닥을 잡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장자교단’이라는 합동총회의 위상과 ‘명문신학’이라는 총신대 이미지는 큰 타격을 받은 것으로 보이며 앞으로 이 타격을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안계정  kasengan@naver.com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계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