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1.12 월 15:19
상단여백
HOME 교회 탐방
성암성결교회, 주택재개발정비사업 갈등 증폭반대파 교인들 “교회건물사수하겠다” 강경대응 예고
  • 박지현 기자
  • 승인 2018.09.13 00:27
  • 호수 419
  • 댓글 0

기독교대한성결교회 성암교회가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이하 정비사업)으로 심한 몸살을 앓고 있다. 일반적으로 교회들은 그동안 정비사업 등으로 존립 위기를 맞아왔는데, 성암교회도 예외는 아니었다.

성암교회 정비사업을 반대하는 교인들은 지난 9월 10일 인천 모처에서 회동을 갖고 자신들의 입장을 재차 확인했다. 이들은 “이러한 사업을 무리없이 잘 진행해 더 좋은 환경에 자리잡는 교회보다 눈물을 머금고 오랜 사역지를 떠나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라며 한탄했다.

현재, 성암교회는 백운주택1구역 정비사업의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주택재 개발정비사업조합 측과 교회 측(정비사업 찬성교인)이 종교부지와 관련하여 ‘성암성결교회 이전 협약서(안)’를 작성한 상태다.

그런데 정비사업을 반대하는 교인들은 이 협약서는“‘원천 무효’에 해당된다”면서 목소리를 높이고 있어 정비사업을 찬성하는 원로목사 측과 갈등을 일으키고 있다.

한편 정비사업 반대파 교인들은 “2017년 개발 반대 사무총회에서 결의한 63% 의 교인서명 문서를 찬성으로 둔갑시켜 개발업체와 계약하고 권한없는 은퇴 원로목사가 대표로 나서 주도했다”며 분개했다.

이들은 현재, “교회 건물을 사수하겠다”며 “자신들의 의견을 제대로 반영 하지 않은 채 원로목사 측이 무리하게 총회를 실시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원로목사 측을 향해“ 이번 정비사업은 사무총회 결의가 없어 ‘원천무효’”라며 성토했다.

반대파 교인들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교회를 지키는 쪽이 교회의 본분과 그 사명을 감당하는데 합당하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법률 전문가들은 “관련 내용에 법적인 절차상 하자가 있음이 발견 되었을 때에는 진위 여부를 따지기 위해 교회를 지키기 위한 일종의 비상대책위를 구성하고 문서로 해당 관청에 계약이행 가처분을 신청하여 적극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한다.

이렇게 해야 성암교회에 어떤 변수가 생겨 법적 분쟁에 이르더라도 교회를 지키기 위해 나선 교인들이 피해 볼 가능성이 적기 때문이다.

현재 반대파 교인들은 정비사업으로 인한 이익보다는 교회 건물을 원상대로 지키고 2017년 3월 사무총회에서 결의한 개발반대를 사수하기로 의견을 모으고 있다.

특히, 이들은 이날 회동에서 2017년부터 무리한 정비사업을 추진한 원로목사 측을 비난하며, 앞으로 구체적인 대응방안까지 논의하는 등 실력행사에 나설 뜻을 내비치며, 일촉즉발의 상황도 불사할 상태여서 불똥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상태다.

현재 정비사업 반대파 교인들은 원로목사 측의 무리한 개발계약 등에 초점을 맞춰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자고 의사교환을 마쳤다. 앞으로 이 갈등이 어떻게 봉합 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박지현 기자  dsglory@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