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9.15 토 21:30
상단여백
HOME 교단 총회
<속보> 예장 합동 정치부 중간 보고총신대 문제 해결을 위한 15인 특별위원회 구성 결의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 총회 둘째 날 저녁 회무가 속개되었다. 정치부가 각 노회에서 올린 헌의안 중 131개의 안을 처리해서 보고했는데, 이 중 가장 논란이 된 것은 총회산하 기관장의 부총회장 입후보 제한 건과 총신대 건이었다.

경기남1노회장 이중식 씨는 총회산하 기관장이 재임 중에와 임기 후 3년 이내 총회 부총회장 입후보하는 것을 제한하자는 헌의안을 올렸고, 정치부는 “헌법적 규칙 3조4항에 의거하여 처리함이 가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헌법적 규칙 3조4항은 “교인은 지교회에서 법규대로 선거 및 선거권이 있다.”는 것인데, 이는 정치부가 경기남1노회의 헌의안을 거부한 것이었다.

이에 대해 많은 총대들이 이의를 제기했고, 총회장은 “다른 사람들에게도 일할 기회를 골고루 주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토의 결과 총회산하 기관장이 재임 중에와 임기 후 3년 이내 총회 부총회장 입후보하는 것을 제한하자는 헌의안이 통과됐다.

이어서 총신대 문제가 뜨거운 쟁점으로 등장했다. 심도 있는 토론 후에 총신대 문제를 전문적으로 풀어갈 ‘15인특별위원회’를 만들자는 정치부의 제안이 통과됐다. 여기에 대해 이승희 총회장은 어제 취임사에 밝힌 “지금이라도 학교관계자들이 회개하면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발언의 의도는 그냥 넘어가자는 것이 아니라 관계자들에게 분명한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총신대 문제를 풀어나갈 15인특별위원회의 가장 중요한 임무는 크게 두 가지로 좁혀졌다. 첫째는 총신대 문제를 지금의 지경까지 악화시킨 당사자들을 소속 노회에서 징계하는 것이며, 둘째는 총회의 결의 없이는 총신대 정관을 자의로 변경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다.

이번 총회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 중에 하나가 신임 이승희 총회장의 회의진행 능력이다. 총신대 문제 또는 납골당 문제 같이 복잡하고 예민한 사안에 대해 때로는 단호하게, 때로는 느긋하게 처리하는 이승희 총회장의 ‘스마트한’ 회의진행은 매우 신선한 느낌을 주고 있다.

안계정  2yr@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계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