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18 금 17:26
상단여백
HOME 교단 총회
한기연ㆍ한교총 통합 기자회견 열어통합 합의서 선언문 발표ㆍ서명ㆍ교환


한국기독교연합(대표회장 이동석 목사, 이하 한기연)과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전계헌·최기학·전명구·이영훈 목사, 이하 한교총)이 지난 8월 17일, 한기연 회의실에서 통합 선언문 발표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엄기호 목사, 이하 한기총)와 한기연·한교총은 통합을 위해 몇 차례 논의를 했지만 각기 서로 다른 의견으로 통합이 진전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변창배 총무(한교총)는 “한기총에서 내부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일단 한교총·한기연이 먼저 통합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기연(통추위원장 권태진 목사)·한교총(통추위원장 신상범 목사) 통합추진위원회는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두 연합기관은 하나님이 주신 시대적 소명을 감당하려고 연합하는 것”이라며 “분열의 과오를 회개하고 일치와 연합의 정신으로 성령 안에서 하나가 될 것을 굳게 다짐하며 통합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두 기관이 발표한 선언문에 따르면 “우리는 과거 하나님께서 한국교회에 부어주신 감당할 수 없는 은혜를 하나님의 영광으로 드러내고, 세상에 하나님의 사랑을 증언하는데 바로 사용하지 못한 잘못을 먼저 회개한다”며 “민족의 희망이요 등불이었던 한국교회가 오늘날 사회로부터 신뢰를 잃게 된 것은 전적으로 우리 모두의 자만과 불순종의 결과이다. 서로를 서로의 잣대로 재단함으로써 다툼과 분열에 이르도록 방기한 책임 또한 막중하다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한국교회를 새롭고 건강하게 세워가는 일에 있어 어떠한 희생도 감수하며 양보와 배려의 정신을 발휘해 나갈 것”이라며 “우리는 주님의 부름을 받은 지체로서 대립과 갈등을 치유하고, 화해와 용서를 실천하는 평화의 사도로서 세상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어 권태진 목사와 신상범 목사가 합의서에 서명한 후에 양측 합의서를 교환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양측 통추위원장은 “한기연과 한교총은 통합하고 12월에 통합총회를 할 예정”이라며 “양 기관의 역사를 그대로 존중 승계하고, 각 회원은 그대로 인정하되 공교회(교단)를 중심으로 운영할 것을 합의했다”고 밝혔다. 또한 “통합 총회의 대표회장은 3인을 공동 대표회장으로 추대하고, 그 중 1인을 이사회 대표로 추대하기로 했다”며 “양 기관이 통합한 후 한기총과의 통합을 위한 추진이 계속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신상범 목사는 “하나님나라를 위한 통합이어야 하며 우리가 한 목소리로 힘을 합치고 하나님께 영광 돌려야 한다”며 “양치기 소년의 거짓말 같은 발표가 되지 않도록 잘 추진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양측의 통합 합의서는 다음과 같다. △한국기독교연합과 한국교회총연합은 통합한다. △12월 첫 주에 통합총회를 개최한다. △양 기관의 역사를 존중하여 승계한다. △양 기관의 회원은 모두 인정하되 공교회(교단)를 중심으로 운영한다. △통합 총회의 대표회장은 세 명을 공동대표로 추대하고, 이 중 1인을 이사회 대표로 추대한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와의 통합은 계속해서 추진한다. △기타 세부사항은 별도로 정한다.

양유라  2yr@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양유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