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8.12.14 금 16:31
상단여백
HOME 교단 기관
한국교회, 에너지 전환 문제 인식 필요에너지 시민연대, 생명경제 세미나 개최

“한국교회 에너지 전환을 위한 생명경 제 세미나”를 개최했다. 에너지시민연대 주최로 기독교환경운도연대와 공동주관으로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소 지하 1층 이제홀(서대문)에서 진행됐다. 김정욱 대표이사(한국교회환경연구소 대표이사, 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장)는 환영사를 통해, ‘한국사회의 미세먼지 문제와 기후변화 문제 그리고 탈핵의 문 제는 에너지 전환과 깊은 관련이 있고, 이러한 에너지 전환에 대한 요청에 직면하여 한국교회의 적극적인 응답을 요청하고 있다’고 세미나취지를 밝혔다.

첫 번째 순서로 이유진 대표(지역에너 지전환을 위한 전국네워크 공동대표)는 초청발표를 통해, 현재 한국사회의 에너지 전환 현황과 쟁점에 대해 발표했다. 또한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 이해관계에 따른 다양한 단위의 합의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종교계 또한 적극적이고 협력적인 자세로 에너지 전환의 문제를 접근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대표발제를 맡은 신익상 소장은“포스트 휴먼, 한국적 생명경제를 상상하다” 라는 발제를 통해 세계교회협의회(World church of Council)의 아가페프로세스를 소개하며 한국적 생명경제의 필요성을 역설하였다. 신익상 소장은“하나님의 살림살이는 생명살림”으로서 “아가페 부름은 바로 생명살림으로서의 생명경제를 추구함으로써 대안적 세계화를 성취할 수 있고 교회와 세계를 향한 호소가 될 수 있음”을 강조하였다.

마지막으로 생명경제가 직면한 제 4차 산업혁명의 특징을 설명하며“제4차 산업 혁명이 자본주의 시스템을 바탕으로 과학 기술의 성과를 연결하여 이룩되기 때문에 인간다움의 향상으로 결과 맺기 보다는 인 간 차별의 확대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제 4차 산업의 포스트 휴머니 즘에서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고찰할 필요가 있다”는 것을 강조하였다.

두 번째로“에너지 전환의 현실에 대한 성서적 고찰”을 맡은 송진순 교수(이화여 대 외래교수, 성서신학)는“성서가 말하는 살림의 동력과 살림의 경제를 설명하며 누가복음에 나타난 역사적 예수의 삶과 이야기를 중심으로 에너지 전환의 거버넌스적 근거”를 설명하였다. 송진순 교수는 “역사적 예수는 빈자와 약자를 위한 하나님의 해방의 선포와 확신은 경제적 문제로 서로 대립하는 이들의 마음을 돌아보게 하고 사회적 갈등을 극복하도록 북돋았다”며 “무기력 했던 이스라엘 민족이 하나님과 맺은 계약공동체의 이상과 가치를 나눔과 협동의 원리로서 회복하게 되는 동역이자 살림의 동인이였음”을 강조하였다.

결론적으로 송진순 교수는“에너지 전환은 단순히 에너지원인 전기생산의 변화의 차원이 아니라, 기독교인들에게 있어 에너지의 생산, 공유, 나눔과 같은 정의로운 삶과 가치에 대한 신앙적 고민과 실천임”을 강조하였다.

양유라  2yr@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유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