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2.26 금 09:13
상단여백
HOME 복지.의료 가정
복지부, ‘아동수당법 시행령’ 제정안 입법 예고국민의견 폭넓게 수렴한 후 제정안 확정
  • 박지현 기자
  • 승인 2018.03.29 22:13
  • 호수 491
  • 댓글 0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지난 2월 2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아동수당 법’의 세부사항을 규정하기 위해 시행령 제정안을 마련하여 3월 23일부터 4월 23일까지(31일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입법예고안의 주요 내용은 우선 지급 대상의 선정 기준(안 제2조)에서는 “아동과 그 가구원의 소득액 (‘소득’ 과 ‘재산의 소득환산액’을 합한 금액)이 선정기준액 이하인 아동을 지급 대상으로 한다”고 명시했다.

여기서 선정기준액은 수급아동 가구의 경제적 수준이 2인 이상 전체 가구의 100분의 90수준 이하가 되도록 연구용역 결과(보사연 4월초 발표 예정)에 따라 정해 고시에 반영할 예정이다.

또한 소득역전 방지를 위한 아동수당 감액(안 제3조)에서는 "아동가구의 소득액과 아동수당을 합한 금액이 선정기 준액을 초과하는 경우 초과한 범위에서 아동수당을 감액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예를 들어 소득액 월 195만원에 아동수당 10만원 을 더하면 선정기준액 월 200만원보다 크다.

이에 대해 복지부는 감액 단위 등 구체 적인 내용은 시행규칙에서 정할 예정이다. 그리고 지방자치단체에서 아동수당을 상품권으로 지급하기 위한 협의 절차 (안 제9조)에서는 “지자체장은 상품권 지급 6개월 전까지 관련 조례안 등이 포함된 협의 요청서를 보건복지부에 제출하여 협의하되, 시설 아동등 아동수당을 아동발달지원계좌(CDA)에 입금하는 경우에는 현금으로 지급하도록 한다”고 명시했다. 아울러 가정폭력 등 아동 보호를 위한 보호자 변경 사유 추가(안 제12조) 되었는데 ‘아동수당법’상 보호자 변경 사유(아동 학대, 교정시설 수용) 외에 가정폭력 등 보호자가 아동수당을 지급받거나 관리하는 것이 현저히 부적절한 경우 등 을 보호자 변경사유에 추가했다.

이 밖에 환수금의 결손 처분 사유(안 제17조)도 마련됐다. 환수금이 3,000원 미만(등기 우편료 감안)이거나 보호자 사망, 보호자가 미성년·무자력·질병 등으로 아동수당을 환수하는 것이 현저히 곤란한 경우에는 환수하지 아니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이를 토대로 복지부는 입법예고 기간 중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한 후 제정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이번 제정안에 대하여 의견이 있는 단체 또는 개인은 2018년 4월 23일까지 보건복지부 아동복지정 책과로 의견을 제출하면 된다.

박지현 기자  dsglory@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