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4 토 09:44
상단여백
HOME 논단 데스크칼럼
비트코인, 치솟은 가격 “거품” 경고교회 청년들의 영혼이 금송아지에 넘어가
  • 양진우 기자
  • 승인 2017.12.19 19:45
  • 호수 390
  • 댓글 0

인터넷이 생긴 후 달러나 원화를 대체할 전자화폐를 만들려는 노력은 늘 있었다. 즉 전세계 어디든지 손쉽게 송금하고 금융기관이 추적할 수 없는 완전히 새로운 화폐다. 하지만 위조차단 기술을 개발하는 단계에서 번번히 실패하고 말았다.

이 문제를 해결한 최초의 전자화폐로 비트코인이 등장했다.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비트코인은 돈이라고 볼지, 혹은 단순한 디지털 부호로 제작된 가상 이미지에 불과한지 정의내리지 못하는 상황에 있다.

그런데도 올해 들어 갑자기 비트코인 거래 가격이 뛰기 시작하면서 한국교회 젊은이들도 비트코인 투자에 나섰다. 무서울 것 없이 치솟은 가격에 거품을 경고하는 우려가 나온다.

결국 비트코인이 지난 12월 10일부터 미국 시카고선물거래소(CBOE)에서 거래되기 시작하며 제도권에 본격적으로 진입했다.

그러면 비트코인은 어떻게 만들어졌을까?

일본인 나카모토 사토시는 지난 2008년 10월, ‘비트코인: 개인간 전자화폐 시스템’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멧츠다우드라는 온라인 암호학 커뮤니티에 공개했다. 이는 자신이 만든 블록체인이라는 기술을 통해 중앙 통제 없는 완전히 투명한 금융거래를 실현시킬 수 있다는 주장을 담고 있다. 하지만 그는 비트코인의 원시 단계서 손을 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2009년 3월. 이 기술을 통해 최초의 비트코인인 제네시스블록을 채굴했다.

비트코인은 비트코인 개발에 필요한 코드를 완전히 공개해 누구나 개발에 참여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그래서 완전한 공개 소스 화폐를 추구한다. 현재 비트코인 공식 홈페이지인 https://bitcoin.org/ko/development를 보면 7년간 개발에 참여한 190여명의 이름이 적혀있다.

그런데 문제는 화폐로서 비트코인의 가치를 의심하는 전문가들이 많이 있지만 현재 많은 한국교회 청년들이 비트코인 투자에 몰려들고 있다.

그래서 투자 변동 상황을 계속 주시하다 보니까 아무 것도 하지 못한다. 당연히 토요일에 일찍 취침하지도 못하고, 주일예배도 참석할 수가 없다. 친구 영향을 크게 받는 청년들의 숫자는 더욱 늘어날 것이다. 이는 물질의 신 마몬을 섬기는 것이요, 모세의 십계명을 무시하고 금송아지에게 경배하는 것이다.

세월이 흘렀어도 인생 광야 길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지 않고 비트코인 금송아지에게 정신팔려 있는 인간들의 군상이 이어진다.

“하나님은 이르시되 어리석은 자여 오늘 밤에 네 영혼을 도로 찾으리니 그러면 네 예비한 것이 뉘 것이 되겠느냐 하셨으니”(눅 12:20)

양진우 기자  jwy@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양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