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3.11.28 화 05:23
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NGO
“사드 철회 · 공사행위 즉각 중단”시민단체, ‘사드 철회 평화행동대회’ 열어
  • 박지현 기자
  • 승인 2017.09.22 07:59
  • 호수 380
  • 댓글 0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반대하는 시민단체는 지난 9월 16일 경북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마을회관 앞에서 ‘제5차 소성리 범국민평화행동대회’를 열고 사드철회를 촉구하고 문재인 정부를 규탄했다.
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 등 6개 시민단체는 600여명이 모인 집회에서 “촛불 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는 끝내 미국의 압력에 굴복해 평화를 갈망하는 국민의 요구를 짓밟고 박근혜 정권이 저지른 최대 적폐인 사드 추가 배치를 강행했다”고 비판했다.
시만단체는 결의문에서 “문재인 정부와 미국은 사드로 고통 받는 국민에게 사죄하라”면서 “사드를 철회하고 사드 가동 및 관련 공사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친 후 사드 기지 입구인 진밭교까지 700여m를 왕복 행진하고 시민법정에서 사드의 불법을 판결하는 퍼포먼스(공연)을 펼쳤다.
이날 현장에는 경찰 300여명이 배치되어 만일의 사태를 대비했으나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박지현 기자  dsglory@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