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1.23 월 15:43
상단여백
HOME 복지.의료 요양시설
백십자, 부천시청 · 국민신문고 통해 호소그러나 실타레는 더 꼬여
  • 박지현 기자
  • 승인 2017.09.16 05:38
  • 호수 378
  • 댓글 0
사회복지법인 백십자자(이하 백십자)가 부천시청과 국민신문고(보건복지부)에 지난 5월 25일과 26일 각각 감사를 요청한 것에서 알 수 있듯이 이 사건은 내부자에 의해 발생된 것임을 알 수 있다. 이에 대해 백십자는 “경기도와 부천시 공무원들이 조사 및 감사를 회피했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문제는 여기서 더 커졌다. 경기도와 부천시는 이사회 의결을 거쳐 파면한 임 모씨에 대해 “백십자에 대한 보복성 표적감사를 실시하였고, 이에 따른 감사결과 행정처분에 대한 이의신청 의견서를 충분하게 소명하였음에도 불구하고 2017년 7월 21일 이의신청에 대한 의견은 거의 반영 없이 무리하게 행정처분을 포함한 대표이사에 대한 직무집행정지 명령처분을 시행하였다.”고 주장했다.
또한 “경기도와 부천시 공무원들은 법인에서 제출한 이의신청 감사의견을 반영하지 않고 감사결과 법인이 수령해야 할 행정처분통지서와 임시이사 파견관련 공문서 등 주요 공문서를 파면한 임 모씨에게 사전 유출했다.”고 덧붙였다. 이같은 사실은 백십자가 행정안전부에 탄원서를 제출한 제보에서 확인됐다.
이 탄원서에서 백십자는 “비방은 물론 임 모씨와 가까운 이사를 통해 이사회 진행을 방해할 수 있도록 도왔으며, 파면자 임 모씨의 파면이후에도 급여를 지급토록 시설에 압력을 행사하는 등 불법행위를 강요하였다.”고 설명했다. 
또한, 백십자는 “경기도와 부천시에서는 파면된 임 모씨의 편에 서서 백십자의 법인 운영을 적극 방해하고 있어 조사 또는 감사를 실시하여 불법행위가 있는 경우 의법 처리하여 주시기 바란다”라며 “이 조사는 백십자도 함께 받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경기도 및 부천시 담당공무원들이 백십자의 감사결과 행정처분의 공정성 및 적정성과 공문서의 사전유출 등 불법행위에 대한 조사 및 감사, 그리고 임 모씨의 업무상 횡령, 배임 등에 대해 사회복지사업법에 의거 행정청의 감사를 행정안전부에 정식으로 요청했다.”고 한다.

박지현 기자  dsglory@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