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3 일 12:36
상단여백
HOME 교계 선교단체
부활절 맞아 전국 교회 사랑의장기기증서약예배 드려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 부활주일 9곳 교회 하루 동안 1,162명 장기기증 서약 참여
성광교회에서 장기기증 현판을 전달하는 모습

(재)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이사장 박진탁 목사, 이하 본부)는 지난 4월 16일, 부활절을 맞아 전국 9곳의 교회에서 사랑의장기기증서약예배를 진행했다. 이날 성광교회(김희수 목사)는 1,2,3,4부 예배에 본부 이사장인 박진탁 목사를 초청해 온 성도와 함께 사랑의장기기증서약예배를 드렸다. 성광교회는 창립 45주년과 부활절을 기념하기 위해 예수님이 가르쳐 주신 헌신과 나눔의 의미를 성도들과 함께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박진탁 목사는 설교를 통해 “사망에서 이기신 예수님의 사랑을 힘입은 우리 모두가 이웃을 돌아보는 삶을 살아가야 한다”며, “부활을 통해 우리에게 생명을 주신 예수님께 감사한다”고 했다. 그리고 박 목사는 “오늘 이 하루 생명을 살리는 사랑의장기기증운동에 모두가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특히 김희수 목사는 “오래 전, 이미 생명나눔의 소중한 의미를 깨닫고, 사후 장기기증과 시신기증을 등록한 바 있다”며, “특별히 창립 45주년과 부활절을 맞아 많은 성도들과 사랑의장기기증의 소중함을 되새길 수 있어 매우 기쁘다”고 했다. 이 날 진행된 사랑의장기기증서약예배를 통해 성광교회의 735명의 성도들이 장기기증을 약속했다.

같은 날, 동천교회(정영식 목사)에서도 1부에서 3부 예배에 박은영 국장을 초청해 장기기증서약예배를 드렸다. 정 목사는 “예수님이 우리를 위해 모든 것을 나누어 주셨듯이 사랑의장기기증을 통해 우리의 생명을 나누는 것이 중요하다.”며, “남의 일이 아닌 당장 나와 내 가족의 일이 될 수 있고, 이식만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을 그 이웃의 심정을 헤아릴 수 있는 귀한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그리고 정 목사의 독려의 메시지를 전해들은 동천교회의 120명의 성도가 장기기증 서약에 참여하며 부활의 기쁨을 나눴다.

이 날, 두 교회 외에 제천성광교회(김정일 목사), 신용산교회(오원석 목사), 은광교회(김동식 목사), 미래로교회(반흥업 목사), 길벗교회(양 노 목사), 복된교회(유우열 목사), 신현감리교회(김요한 목사)에서 장기기증서약예배가 진행돼 부활주일 하루 동안 총 1,162명이 이웃과 생명을 나누는 장기기증서약에 참여하며 부활의 기쁨을 나눴다.

끝으로 본부는 “우리를 위해 부활하신 예수님의 사랑을 따라, 생명을 나누려는 많은 교회와 성도들의 모습에 감동을 받았다. 앞으로 더 많은 교회와 성도들이 생명나눔사역에 관심과 기도로 후원에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광연  angel@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김광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