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0.3 월 23:36
상단여백
HOME 교단 노회
“노회 중지 모아 총회 헌의” 제도 정착 절실장로교 전국노회 봄 정기회 실시 중
  • 양진우 기자
  • 승인 2017.04.08 08:48
  • 호수 362
  • 댓글 0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통합·대신·고신·합신 등 주요 장로교단 노회 봄 정기회가 실시 중에 있다.
이번 봄 노회에서 총회 헌의안을 결의했고, 노회장·부노회장·서기·부서기·회록서기·부회록서기·회계·부회계 등 노회 임원을 선출했으며, 총회 총대 및 실행위원, 교단 직영 신학대학 및 교단지 이사 등을 선출했다. 또한 목사이래 및 목사 이거 등의 안건을 다뤘다.
현재까지 진행된 노회 결과는 예장 합동 경서노회에서 총회순교자기념사업부에 중국 단기선교 중 소천한 고 박은규 목사를 순직자로 인정해 줄 것을 청원키로한 결의, 대구수성노회는 총신대학교 정상화를 위한 교단 전체 교인서명을 총회에 헌의키로 한 결의, 전서노회에서 총신대 법인이사회와 운영이사회를 발전적으로 통합하는 이사회 구조개편안, 무안노회는 한국교회총연합회 탈퇴, 김제노회는 총회회의 시 전자투표제 도입, 전서노회는 총회은급재단 조사 백서 제작 및 총회와 임원회 특별회의 등에 해당 변호사가 배석 법률 조언, 목회자납세준비위원회
설치 등등 헌의안 결의 등이다.
한편 대구중노회는 이대봉 장로(가창교회)를 제102회 총회 부회계 후보로, 목포서노회는 최우식 목사(목포예손교회)를 총회 총무 후보로, 전남노회는 노경수 목사를 총회 총무 후보로 추대키로 결의했다.
하지만 일부 노회의 무분별한 헌의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서 예장 합동 총회기구혁신위원회(위원장 김창근 목사)가 노회 정기회 전에 총회헌의안 처리 절차에 대해 대안을 제시한 바 있다.
이는 과거 총회의 정책 결정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총회헌의안이 일부 교단 정치권을 위한 도구로 악용되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기 때문에 나온 것이다. 즉 노회원들도 모르는 내용이 헌의되고, 이것을 총회가 받아서 정책에 반영하는 해프닝이 벌어졌기 때문이다.
합동 총회기구혁신위원회는 3~4월에 열리는 봄 정기노회에서만 총회헌의안 결의를 가능케 했다. 이를 위해 노회록 사본을 첨부해야 한다는 것.
또한 노회는 5월 20일까지 총회 헌의부에 접수를 해야 하고, 총회헌의부는 6월 10일까지 검토 후 상비부로 이첩할 것과 기각할 내용, 일반 재판 건 등을 총회 때 보고한다.
기타 헌의는 총회 정치부로 넘어가 6월 30일까지 헌의안을 검토 후 7월 둘째주 화요일에 열리는 총회실행위원회에 보고하게 되고 실행위는 이를 심의하고 결정할 예정이다. 실행위 때 결의된 사항은 총회보고서에 수록돼 9월 정기총회에 보고된다.
또 제101회 총회에서 총회 정치부 상설화와 총회실행위 권한 강화에 대한 결의를 한 바 있어서 정치부의 역할에 거는 기대가 크다.
임의대로 헌의했던 일부 노회 적폐를 청산하고 노회의 중지를 모아 총회에 헌의하는 제도가 정착해야 한다는 여론이비등해지고 있다.

양진우 기자  jwy@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양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