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23 일 12:36
상단여백
HOME 교계 선교단체
' 희귀병 군선교교역자 치료비 ' 모금육군 군목단, 박춘근 목사 치료비 전달
  • 박지현 기자
  • 승인 2017.02.15 11:56
  • 호수 357
  • 댓글 0

△ 폭염 속 훈련장 위문, 대학 전도 활동 등 강행군에 면역력 저하 원인 발병

육군군종목사단(단장 노명헌 군종목사·2군작전사령부 군종참모)이 군인교회를 중심으로 길랑바레증후군을 앓고 있는 박춘근 목사(군선교교역자 26사 73여 123기보대)의 치료비를 후원하기 위한 특별모금이 진행되고 있는 중이다. 이와 관련 노명헌 군종목사는 지난 2월 9일 오전 10시 군선교연합회에서 군선교교역자 박춘근 목사 치료비로 써달라고 모금액 약 1천 5백만 원을 전달했다.

박춘근 목사는 지난해 8월까지 폭염 속에서 장병 위문 활동을 이어가던 중 희귀병인 길랑바레증후군이라는 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길랑바레증후군은 말초신경에 염증이 생겨 신경세포의 축삭을 둘러싸고 있는 수초가 벗겨져 발생하는 급성 마비성 질환으로 운동마비까지 동반한다. 완치가 되는 경우도 있지만 치료가 되지 않을 경우에는 주사에 의존하는 병으로 알려지고 있다. 발병 초기에는 간병인의 도움 없이는 일어날 수조차 없다고 열려진 병이다.

박 목사는 지난 2003년부터 26사단 73여단을 비롯한 대대급교회, 신교대교회를 세우고 장병들을 말씀으로 양육해 왔다. 간식비 등 부족한 재정을 충당하기 위해 서울시립대학교에 매일 출근해 오전 7시부터 오후 4시까지 일하는 한편 시립대 학군단 활동을 지원하고 전도 활동을 펼쳐 왔다.

특히 폭염이 심했던 지난해 여름에는 변함없이 장병들의 훈련 장소를 찾아 위문활동을 펼치던 중 과로로 인해 면역력이 약화됐고 길랑바레증후군이라는 병을 얻게 됐다. 현재까지 수술 및 치료비용으로만 약 3,000여만 원이 발생한 상태다.

이에 군선교연합회는 지난해 11월 3일 한국군종목사단 중앙위원회에 상황을 알리며 군인교회 차원에서 특별모금을 요청했고 이를 받아들여 육군군종목사단이 육군군인교회를 중심으로 특별모금을 펼쳐 박 목사의 치료비를 모아 이날 전달하게 된 것이다.

육군군종목사단장 노명헌 목사는 “당연히 교회가 해야 할 일을 한 것 뿐”이라며 “군선교사역을 위해 애쓰셨던 박 목사사가 우리의 작은 정성을 통해 새 힘을 얻고 어서 속히 쾌유 되시기를 기도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군선교연합회는 박춘근 목사의 치료비 후원을 위해 계속 모금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 문의 : 02-744-2441~4(선교팀)/계좌번호 :수협 028-01-179514 (사)한국기독교군선교연합회

박지현 기자  dsglory@cherald.co.kr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박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