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0.26 월 01:34
상단여백
HOME 신학 실천신학
기독청년, 한국사회 토론장 마련기독청년과 함께하는 탈핵 토크 콘서트

잘가라핵발전소10만서명기독교본부(임준형 사무국장)는 지난 1월 25일, 필름포럼 2관에서 기독청년들이 참석한 가운데, ‘탈핵 토크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자들은 ‘후쿠시마의 미래’라는 다큐멘터리를 감상하고, 토크 콘서트를 진행했다.

이번 토크 콘서트에서는 김정욱 교수(서울대 명예교수), 안재훈 사무국장(핵없는세상을위한공동행동)이 진행했고, ‘후쿠시마의 미래’라는 영화에 대해 토론한 뒤, 핵의 위험성, 핵발전소와 지진의 관계, 한국의 핵발전소의 문제, 그리고 핵문제에 관한 그리스도인의 인식 등 다양한 이야기를 주제로 다루어 토론했다.

한국은 핵발전소 밀집도가 세계에서 가장 높은 나라이다. 이런 상황에서 핵발전소 사고는 상상하기 힘든 위험을 초래할 수 있고, 핵발전소가 가장 많이 밀집되어 있는 부산 울산 경주 지역은 근래 지진 발생이 빈번하다. 오늘 토크 콘서트에서는 기독 청년들이 사회에 대한 관심과 참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한국 핵발전소의 위험성에 대해 진지한 논의를 가진 시간이 되었다.

김광연  flowersinlake@hanmail.net

<저작권자 © 기독교헤럴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좋아요 0

김광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